* KCM무료홈피 서비스 중단 안내 ->안내 페이지 보기

아가페교회
Agape Baptist Church
http://home.kcmusa.org/hansarang94209
 
담임:홍흥산 목사
쪽지보내기
:
쪽지함[0]
섬김이:홍흥산
NOTICE
CHURCH INFO
SERVICE
말씀과 큐티 및 ?
찬양과 합창음악
성경주석
동영상방
아가페공동체방
자유,영상. 일반
사진그림
 
불법게시물 신고
교회홈페이지 FAQ
교회홈페이지 약관

 

★공지사항  
 
  4000여 北美 한인교회 2011∼2012 현주소
아가페 2012.10.11 조회 : 612


==========================================
4000여 北美 한인교회 2011∼2012 현주소



북미 한인교회의 현주소를 상세하게 보여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이민신학연구소(소장 오상철 박사)와 내셔널서베이위원회(조직위원장 박희민 박사)는 북미 한인교회 4000여곳을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 보고서를 9일 공개했다.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 말까지 한인교회 담임목사, 원로목사, 부목사, 전도사, 선교사, 신학생 등 4109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인교회는 소형교회가 대종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 1세 목회자가 맡고 있는 교회의 주일예배 평균 출석인원은 50명 이하인 곳이 전체의 42.4%에 달한 반면, 3000명 이상은 1.9%에 불과했다. 이민 2세 목회자의 교회도 예배 참석인원이 200명 이하인 곳이 79.3%를 차지했다.

한인교회의 교단은 한국교회와 마찬가지로 장로교가 가장 많았다. 1세 목회자 교회의 58.3%가 장로교 소속이었으며 침례교(9.4%)와 감리교(6.9%)가 뒤를 이었다.

1세 목회자의 절반 이상(57.8%)이 “교인 수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교인이 많이 감소했다는 응답도 11.7%로 적지 않았지만 이민신학연구소는 “2010년 이후 이민자 수가 급격히 줄고 있음에도 여전히 한인교회가 성장하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해석했다.

한인 평신도들은 한인교회를 가장 큰 정신적 지주로 여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민자의 정신적 지주 항목에서 한인교회는 교포 미디어, 한국학교, 한인회, 한류문화 등을 압도했다.

한인교회가 이민사회에 기여하는 점으로는 ‘한인 커뮤니티 형성’이 1순위로 꼽혔으며 ‘2세 교육’ ‘한인 정체성 유지’ ‘한국문화의 소개’ 등이 뒤를 이었다. 현재의 한인교회에 대한 평신도들의 만족도가 높아 “교회를 옮길 생각이 없다”고 답한 비율이 91%에 달했다.

신학적 노선 측면에서 1세 목회자의 절반 이상(54.9%)은 자신이 보수적이라고 답했다. 동성애자 목사 안수에 대해서도 매우 부정적이라는 답변이 압도적으로(88.2%) 많았다.

1세와 2세 목회자 사이엔 언어와 문화적 간극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세 목회자들은 1세 목사들에게 본받을 점으로 헌신·인내·지도력 등을 꼽았지만 ‘한국문화에만 초점을 맞추는 자세’ ‘민족 우월주의’ ‘강한 명령조’ 등은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한인 2세 교회의 다민족화 현상에 대해선 평신도의 73.6%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오상철 이민신학연구소장은 “108주년이라는 오랜 이민역사에도 불구하고 한인교회의 상황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자료가 너무 미약했다”며 “한인교회의 실태를 파악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오 소장은 “선교적 교회가 한인교회의 미래”라고 강조하면서 다민족·다국적 선교학교 설립, 타문화 선교훈련 실시 등을 주문했다.


======================================================
예장통합, 교인수 285만여명… 예장합동 이어 두번째 규모



예장통합교단의 교세는 예장합동에 이어 2번째로 꼽힌다.

지난해 말 현재 통합교단의 전체 교인(재적교인 기준) 수는 285만2125명으로 집계됐다. 전년도에 비해 186명 감소한 수치로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2년 이래 처음으로 줄었다.

손달익 총회장은 교인 수 감소현상에 대해 “단기적인 접근보다 근본적인 해법을 제시해야 할 사안”이라며 장기적인 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통합총회 내부에서도 이와 관련, 연구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통합교단에 소속된 전국의 교회 수는 8305개로 전년도(8162개)보다 늘었고, 목사도 1만6257명으로 전년도 대비 3% 정도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전도사와 교육전도사 수는 각각 2747명, 4628명으로 전년도보다 2∼3% 정도 감소했다. 장로수(2만7487명)와 권사수(13만7017명), 세례교인수(171만7790명)도 증가했다.

주일학교의 경우, 2000년대 후반 들어 영아부(0∼2세)를 제외하고 유아부(3∼5세), 유치부(6∼7세), 유년부(초등 1∼2년), 초등부(초등 3∼4년), 소년부(초등 5∼6년), 중·고등부(중1∼고3) 등 전 연령대에서 감소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지난해 말 현재 주일학교 회원수는 50만1298명으로 전년도(52만7017명)에 비해 2만5719명 감소했다. 이 밖에 전국의 노회 수는 기존의 충청노회가 충청북노회로 분립되면서 64곳에서 65곳으로 1개 노회가 늘었다.

또한 목포동노회는 교단 가운데 처음으로 ‘땅끝노회’로 명칭이 바뀌어 불리게 됐다.


 


 
설교 | KCM방송 | 칼럼 | 뉴스 | 교회 | 카페 | 찬양 | 목회 | 선교 | 게시판
재단소개 | 서비스센터 | 교회/기관등록 | 문의하기
2975 Wilshire Blvd. #670, Los Angeles, CA 90010
Copyright ⓒ 2003-2017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